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탈북자 집회 동원' 자금은 어디서?…계좌 살펴보니

입력 2016-04-18 21:52 수정 2016-04-20 20: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자칭 보수단체들이 탈북자들에게 수백만 원에서 수천만 원씩 주고 정부 지지 집회 등에 동원한 사실이 속속 확인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체 이 돈이 어디서 났느냐 하는 의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JTBC가 입수한 한 탈북단체의 계좌엔 재향경우회 명의로 1년여간 2000만 원이 넘는 돈이 입금된 기록이 담겨 있습니다.

탈북단체 대표도 일당을 지원받은 사실을 부인하지 않습니다.

[탈북단체 관계자 : (참석자에) 교통비도 안 주고 누가 거기 가서 그런 일(집회) 하겠어요.]

어버이연합은 탈북자를 동원한 집회에 7000만 원이 넘는 돈을 집행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한국자유총연맹은 2014년 어버이연합 관계자 개인행사에 934만 원을 지원해 논란이 됐습니다.

정부로부터 매년 7억 원 넘는 예산을 받는 한국자유총연맹이 어버이연합을 지원한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밖에도 친정부 단체에 대한 지원금이 꾸준히 늘고 있어, 이들을 통한 우회 지원이 더 있을 거란 분석도 있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탈북단체의 계좌내역엔 개인명의의 입금도 적지 않은데, 이에 따라 누군가가 타인의 이름을 빌려 어버이연합과 같은 자칭 보수단체를 지원하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