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영상] '마리와 나' 아기냥 먼지가 상자에 쏙…서인국·강호동 "선물이야"

입력 2016-03-30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마리와 나' 서인국·강호동, 아빠 미소…아기 고양이 먼지의 초현실적 귀여움!

30일 방송된 JTBC '마리와 나'에서는 서인국과 강호동이 3개월 된 아기 고양이 먼지의 애교에 녹아내렸다.

이날 강호동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먼지의 모습에 "움직이는 동물 중에 이 정도면 귀여움의 끝 아니냐" 연신 감탄했고, 서인국도 아빠 미소를 지으며 흐뭇해했다.

급기야 먼지는 작은 상자로 쏙 들어가 몸을 이리저리 돌리며 애교를 부리기도. 이를 지켜본 강호동이 "선물이다. 애니메이션 보는 것 같이 현실적이지 않다"며 먼지의 귀여움에 빠져들었다.

[영상] '마리와 나' 아기냥 먼지가 상자에 쏙…서인국·강호동 "선물이야"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