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리와 나' 진환-한빈, 아기 강아지 육아에 "부모님 심정이 이해돼"

입력 2016-03-30 10:53

방송: 3월 30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3월 30일(수) 밤 9시 30분

'마리와 나' 진환-한빈, 아기 강아지 육아에 "부모님 심정이 이해돼"


'마리와 나' 진환-한빈, 아기 강아지 육아에 "부모님 심정이 이해돼"


아이콘의 진환과 한빈이 아기 강아지 형제를 돌보며 부모의 심정을 느꼈다.

30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마리와 나'에서는 아기 잉글리쉬 쉽독 형제 '덕배'와 '덕만'이 돌보기에 나선 아이콘 진환과 한빈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주 아직 정식 이름조차 없을 정도로 아기 강아지인 덕만이와 덕배를 위해 이름까지 지어준 진환과 한빈이 이번엔 영재견 조기교육에 나섰다. 난생처음 마주한 계단에도 겁먹지 않고 자유롭게 오르내리는 덕배를 보며 욕심이 생긴 두 마리아빠는 덕배와 덕만이를 위한 영재교육에 나섰다.

진환과 한빈은 지능개발 장난감 놀이를 비롯해 각종 테스트를 진행했고, 우수한 실력을 선보이며 척척 해내는 덕배와 덕만이를 보고 뭉클한 '부모의 마음'을 느꼈다. 이외에도 분유 타 먹이기, 아기처럼 안고 재우기 등 본격 육아를 하며 하루를 보낸 진환과 한빈은 "진짜 아기를 키우는 기분이 든다"며 고되지만 뭉클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천방지축 허스키 남매 '레오'와 '코코' 돌보기에 나선 이재훈과 심형탁은 혈기왕성한 둘을 위해 본격적인 바깥나들이에 나섰다. 두 마리아빠는 공놀이를 특히 좋아하는 레오와 축구대결을 펼쳤는데, 현란한 드리블과 수비실력을 뽐내는 레오의 플레이에 오히려 쩔쩔매고 말았다. 알아주는 연예계 체육인으로 불릴 정도로 뛰어난 운동신경을 가진 이재훈조차 레오의 운동신경에는 두 손 두 발을 다 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비만고양이 '호동이'의 다이어트 작전도 함께 공개되는 JTBC '마리와 나'는 30일(수) 밤 9시 30분에 확인할 수 있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