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원유철 "탈당 의원 복당 어렵다" vs 유승민 "복당하겠다"

입력 2016-03-27 20:24 수정 2016-03-28 09:4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여야가 본격적인 선거 운동 체제에 들어간 가운데 새누리당에서는 벌써부터 탈당 의원들에 대한 복당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탈당 의원들이 설령 당선된다 해도 당으로 돌아올 수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한 석이 아쉬운 총선전에서 이례적인 일인데요. 그 배경을 잠시 후에 분석하겠습니다. 하지만 탈당한 비박계 후보 지원에 나선 유승민 의원은 복당 의사를 다시 한 번 분명히 했습니다.

유한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유승민 의원/무소속 (지난 23일) : 헌법에 의지한 채 저의 오랜 정든 집을 잠시 떠나려 합니다.]

[이재오 의원/무소속 (지난 24일) : 더욱 단련되고 안정된 모습으로 당으로 돌아오겠습니다.]

그러나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탈당 의원들의 복당에 미리 제동을 걸고 나섰습니다.

[원유철 원내대표/새누리당 : 우리 당헌·당규에 그런(복당) 절차가 굉장히 엄격하게 돼 있고…낙타가 바늘구멍 들어가듯이 아주 어렵다는 것을 말씀드립니다.]

과반 의석을 확보하지 못하더라도 안 된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특정 인사를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했지만 사실상 유승민 의원과 비박연대 가능성이 거론되는 후보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유 의원은 "맞지 않는 이야기"라며 복당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새누리당 당규에는 탈당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사람이 입당 신청을 할 경우 최고위원회의가 복당 여부를 정할 수 있게 돼 있습니다.

총선 직후 복당 문제를 놓고 당장 계파 갈등이 다시 불 붙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김무성 대표는 "아직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했지만 사실상 복당 불허론에 대한 반박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