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뉴스브리핑] 운전기사에 폭언 논란, 대림 3세 사과

입력 2016-03-25 20: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 운전기사에 폭언 논란, 대림 3세 사과

운전기사에게 무리한 운전을 시키고, 욕설과 폭언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이해욱 대림산업 부회장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공개 사과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오늘(25일) 서울 대림산업 본사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장에서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용서를 구한다"며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밝혔습니다.

2. 일본, 4개월간 밍크고래 333마리 포획

일본이 국제사회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최근 넉달동안 333마리의 밍크고래를 포획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고래연구소 소속 포경선 4척은 지난해 12월부터 남극지역에서 연구 목적을 내세워 333마리의 밍크고래를 포획한 뒤 귀환했는데, 이 중 230마리는 암컷이고 90%는 새끼를 밴 상태였다고 CNN 등이 보도했습니다.

3. 일본 대사관 앞 집회 "방사능 사케 우려"

주한 일본대사관과 일본 주류업계가 방사능 유출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현 인근에서 생산된 일본 술 '사케'를 홍보하는 행사를 서울에서 열기로 한 것에 대해, 환경운동연합 등 시민단체들이 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오는 주말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6 서울 사케 페스티벌'을 취소해달는 서한을 대사관 측에 전달했습니다.

4. '360도' 생생한 독도 바닷속 본다

국립해양조사원이 수중 생태계를 보여주는 해저 로드뷰 서비스를 기존 제주 해역에서 독도 해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코끼리 바위와 큰 가제 바위, 얼굴 바위 등 독도의 이름난 수중 지형과 해저 생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게 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