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무성 최측근들 '단수 추천'…친박계와 '이면합의설'

입력 2016-03-17 08: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 대표와 이 위원장이 이렇게 겉으로는 충돌하고 있긴 한데요. 김무성 대표의 최측근 인사들은 이번 공천심사에서 살아남았습니다. 때문에 친박계와 김 대표간의 이면 합의설, 확산되고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전략 공천에 맞서 상향식 공천을 강조하며 친박계에 대응한 김무성 대표.

하지만 김 대표의 최측근들이 경선을 치르지 않아 사실상 전략공천이나 다름 없는 '단수추천'을 받았습니다.

김 대표의 비서실장인 김학용 의원과 김성태·서용교 의원이 대표적입니다.

또 다른 측근 인사로 통하는 권성동 의원과 김 대표가 최고위원으로 지명한 안대희 전 대법관도 마찬가지입니다.

김 대표와 가까운 심윤조, 김종훈 의원은 컷오프되지 않고 경선이 진행 중입니다.

여당 강세 지역인 서울 강남 지역구는 새누리당의 대표적인 신인 등용문으로 통합니다.

대구에서 공천 탈락한 친이계 김두우 예비 후보는 김 대표가 측근들을 살리기 위해 친박계에 전략적인 대구 진박 공천을 눈감았다는 취지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친박계와의 이른바 '이면 합의설'을 뒷받침하는 대목입니다.

반면 유승민 의원과 친분있는 의원들은 공천 정국에서 대거 정리됐습니다.

지난해 이른바 K-Y 라인을 구축해 집권 여당을 장악했던 김무성 대표와 유승민 의원 측근들은 이렇게 엇갈린 운명을 맞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