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평택 신원영 군 사건 현장검증…모여든 주민들 '분노'

입력 2016-03-15 09: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의붓어머니에 의해 욕실에 갇혀서 학대를 받다 숨진 신원영 군 사건. 현장검증이 어제(14일) 있었습니다. 분노한 주민들이 나와서 강한 처벌을 요구했는데요. 일부는 원영이가 당한대로 해줘야한다며 락스통까지 들고 반발했습니다.

JTBC 제휴사인 중부일보 백창현 기자입니다

[기자]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신원영 군의 아버지와 의붓어머니.

의붓어머니 김 씨는 학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살해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모 씨/신군 의붓어머니 : (아이를 살해 하려고 그랬습니까?) (죽을 줄은) 몰랐습니다.]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야산에 도착한 이들은 함께 신 군의 시신을 옮기고 삽으로 땅을 파 시신을 묻는 등 지난달 12일 밤 이뤄진 암매장 상황을 재연했습니다.

현장 검증 소식에 모여든 150여 명의 주민들은 고성을 지르며 이들을 강하게 처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정경미/평택지역 어머니모임 회원 : (의붓어머니 범행을) 똑같이 해주려고 락스까지 챙겨왔다. 어떻게 (어린아이에게) 이런 일을…]

현장검증은 오후 2시부터 3시간에 걸쳐 진행됐습니다.

자택에서는 김 씨가 신 군을 때리는 것을 신 씨가 지켜보는 상황, 지난달 2일 숨진 신 군의 시신을 이불로 말아 함께 베란다에 방치하는 모습 등을 재연했습니다.

경찰은 이들에게 살인죄 적용을 위한 최종 법률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