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윤상현, "쿠바에서 내 인기 장난 아냐"

입력 2016-03-14 09: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배우 윤상현이 쿠바에서의 인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 89회에는 배우 윤상현이 출연해, ‘제 3의 한류’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윤상현은 “쿠바에서 내 인기가 장난 아니다”라며, “드라마 ‘아가씨를 부탁해’가 쿠바에서 시청률 90%가 넘어 쿠바의 문화부 장관에게 초청을 받은 적이 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윤상현은 “공항에 도착하자 총을 메고 있던 사람들이 있어 긴장을 했는데, 다들 서집사라 부르며 사인을 요청해 긴장이 풀렸다”고 자신의 일화를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류 열풍은 거품이라고 생각한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이탈리아 대표 알베르토 몬디는 ”한국의 브랜드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아직 일부 마니아층에 국한될 뿐 전 세계적으로 대중적이진 않다“고 주장했다. 반면 캐나다 대표 기욤 패트리는 “10년 전 비와 보아, 그리고 현재 강남스타일까지 한류는 오랜 기간 지속되며 이어져왔기 때문에 거품으로 보기 힘들다”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이밖에도 ‘제3의 한류’에 대한 G11의 속 시원한 토론은 오늘(14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김인영 기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