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도때도 없이…" 불법·탈법 '선거 문자 폭탄' 논란

입력 2016-02-24 09: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제 49일 앞으로 다가온 총선을 앞두고 여야 예비후보들이 유권자들에게 문자 폭탄을 쏟아붓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유권자들은 난색을 표하고 있는데요.

불법·탈법 선거 문자들, 신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창전동에 사는 이모 씨는 늦은 밤까지 이어지는 선거 문자로 요즘 괴롭습니다.

더 불쾌한 건, 수신 거부가 잘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이모 씨 : 휴일에도 오고 밤 9시 이후에도 오고 시도때도 없이 오는 거예요. 수신 거부하려고 문자에 나와 있는 번호로 전화를 해도 인증번호가 없어서요.]

수신 거부 방법을 명확히 밝히지 않은 선거 문자는 공직선거법 위반이지만, 시민들의 신고가 없으면 적발하기 어렵습니다.

최근엔 단체 카톡방을 만들어 사람들을 마구잡이로 초대하는 이른바 '카톡지옥'도 등장했습니다.

서울 안암동에 사는 대학생 권씨는, 대구 동구에 출마한 한 예비후보 측에서 만든 500명짜리 대화방에 갑자기 초대됐습니다.

[권모 씨 : 대구 동구에는 아무런 연고가 없어요. 어떤 경로로 제 정보를 습득했는지 해명해달라고 했는데 답변이 없었어요.]

JTBC 취재 결과 선거문자 대행업체들이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은밀히 사고파는 정황도 드러났습니다.

[선거문자대행업 관계자 : (선거사무실) 사무국장님 만나뵙고, 뭐가 준비돼 있고 어떤 것이 필요하고 이런 걸 얘기하다 보면 (제공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선거법엔 개인정보 사용에 대한 규정이 없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 개인정보를 어떻게 수집했는지 그 부분은 저희가 제한을 할 수 없어요. 저희가 관여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라서요.]

문자폭탄은 오늘도 이어지고 있지만 시민들은 피할 곳이 없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