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스케치북' 태연, 카메라 울렁증 고백 "할 말도 생각 안 나"

입력 2016-02-18 16: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솔로 컴백한 태연이 카메라 울렁증을 고백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걸그룹 소녀시대에서 솔로로 컴백한 태연이 출연한다.

솔로로는 최초로 스케치북에 출연한 태연은 “다들 저만 보고 있으니 굉장히 떨리고 부담스럽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태연은 “카메라 울렁증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는데, MC 유희열 역시 “전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소녀시대의 태연에게 정말 울렁증이 있나” 라고 재차 물었다. 이에 태연은 “카메라가 있으면 할 말도 생각이 안 난다”고 답하며 “이번 앨범도 활동 계획이 없었는데 스케치북이라서 나오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 이유로 “스케치북이라면 많은 분들이 집중해서 내 노래를 들어주실 것 같았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또한 “희열오빠가 보고 싶어서 나왔다”며 애교 섞인 답변을 더했는데, 이에 MC 유희열은 “여자라면 당연히 그럴 거다”라고 받아쳐 좌중을 폭소케 했다.

태연은 중학교 2학년 때 ‘청소년 베스트 선발대회’에 입상하며 회사와 인연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어 “노래, 춤, 외모 등 각 분야의 ‘짱’을 뽑는데 나는 ‘노래짱’으로 뽑혔다”고 말해 탄탄한 가창력을 자랑했다. 또한 태연은 “어렸을 때 보아 선배님의 춤과 노래를 많이 따라했다. 그래서 그룹으로 데뷔하게 될 거란 생각은 못 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태연은 지난 해 첫 번째 솔로곡 ‘I'를 발표, 음원차트를 장악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평소에 드라마 OST 등 태연이 선보였던 발라드 곡과는 다소 다른 장르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태연은 “장르에 상관없이 많은 곡을 불러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한 작업하며 가장 신경 쓴 부분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과하지 않게, 담백하게“라고 답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I'는 태연이 최초로 작사에 참여한 곡인데, 태연은 “힘들고 답답했던 것을 벗어나 자유롭게, 나답게 표현하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MC 유희열은 ’Sky', ‘아이’, ‘Fly'로 이어지는 후렴구의 가사를 듣고 “잔머리 장난 아니다”라며 농담 섞인 칭찬을 건네 좌중을 폭소케 했다.

한편 이 날 녹화에선 MC 유희열이 후배 가수인 태연의 일일 멘토를 자청하며 고민상담 시간을 가졌다. 태연은 첫 번째 고민으로 “비염을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라고 물었는데, MC 유희열은 “비염이라고 생각하기 전에 한 번 파 봐라. 아마 뻥 뚫릴 거다”라며 재치 있는 해결책을 내놓았다. 이어 “어떻게 하면 카메라 울렁증을 없앨 수 있을까” 질문했다. 이에 MC 유희열은 “여기선 해결이 안 된다. 티파니와 셋이 함께 한 잔 하며 이야기해 보자”라고 말해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마지막 질문으로는 “다음 음악은 어떤 장르를 해야 할까” 물었다. MC 유희열은 “기타 하나에 읊조리듯 하는 노래를 해 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해 고개를 끄덕이게 했는데, 이어 “그런 음악은 내가 정말 잘 한다”며 흑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태연은 솔로 가수로서 자신의 꿈이 “건강하게 노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듣고 싶어 하시는 분들이 언제든 들을 수 있도록, 건강하게 노래할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태연, 김조한, 위너가 출연한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2월 19일 밤 12시 10분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인영 기자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