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또 별세…생존자 45명

입력 2016-02-16 1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모 할머니가 15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90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최근 지병으로 입원했던 양산의 요양병원에서 이날 오후 8시29분께 별세했다.

1926년 경남 양산에서 태어난 최 할머니는 16세에 일본 공장에 취업을 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위안부로 끌려갔다. 해방 후 고향으로 돌아왔지만 가난과 성노예로 인한 질병으로 고통스럽게 생활을 했다.

최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45명으로 줄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