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디자이너 황재근 출연 "과거 신용 불량자 됐었다"

입력 2016-02-01 10:19

방송: 2월 1일(월) 밤 10시 5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2월 1일(월) 밤 10시 50분

'비정상회담' 디자이너 황재근 출연 "과거 신용 불량자 됐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에 대세 디자이너 황재근이 출연해, 경제적으로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입을 열었다.

'비정상회담' 83회 녹화는 '빚진 청춘에게 빛을'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대세 디자이너 황재근은 과거 신용 불량자가 된 일화를 털어 놓았다.

황재근은 "과거 사업을 할 당시 무리한 대출로 신용불량자가 됐었다"며, "지금은 잘 갚아가고 있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나이 서른 셋, 빚만 있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중국 대표 장위안 "한국에 자신을 위해 투자해야 할 상황들이 많이 생긴다. 서른 셋이면 아직 어린 나이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는 "배고픈 채로 사는 게 빚지는 것보다 낫다. 형편에 맞게 소비를 줄이지 않으면 나중에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이밖에도 각국 청년들의 다양한 이야기는 오늘(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