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위안부 강제연행 증거 없다" 역사왜곡 본격화

입력 2016-02-01 08: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 연행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는 공식 입장을 유엔에 제출한 것으로 확인이 됐습니다. 한일 간의 위안부 합의가 나온 뒤인 만큼, 한국과의 협상은 이미 끝났다, 더이상의 책임은 없다는 걸 또 한 번 못박은 모습입니다.

보도에 이한주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유엔 여성차별 철폐위원회에 제출한 답변서입니다.

군과 정부 관계자가 위안부를 강제로 끌고 갔다는 주장은 사실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명시했습니다.

자체 문서기록과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 한국 정대협의 증언 분석을 다 뒤져봐도 강제 연행을 입증할 증거는 없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가 지난 18일 국회에서 "강제연행의 직접적인 증거가 없다"고 발언한 데 이어 또다시 위안부와 관련된 전쟁범죄를 부인한 한 겁니다.

위안부 모집이 전쟁범죄가 아닌 만큼 중국과 동티모르 등 위안부 보상에서 제외된
나라들을 위한 추가보상 계획 역시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한국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협상을 마쳤으니 위안부와 관련해 더는 어떤 책임지지 않겠다는 공식 선포입니다.

결국 한국도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이 없다고 인정한 것으로 포장해 국제사회의 비판과 배상책임을 비켜가겠다는 의도를 내비친 겁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일본이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것은 국제사회가 이미 확인한 것으로 위안부 최종 합의 취지를 훼손하는 언행을 삼가라고 경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