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강서 유람선 가라앉아…15분 만에 승객 구조 완료

입력 2016-01-27 08:14 수정 2016-01-27 09: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6일) 또 가슴을 쓸어내린 소식이었죠. 한강에서 유람선이 가라앉은 사고 소식 들으면서 승객과 승무원이 전원 무사히 구조가 돼서 다행이지, 큰 사고로 이어졌다면 이 차가운 강물에 어쩔 뻔 했을까 싶었는데요. 오늘 가라앉은 유람선이 인양될 예정입니다.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가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오후 2시 30분 서울 한강 영동대교와 성수대교 사이를 지나던 유람선이 갑자기 가라앉기 시작했습니다.

이 배에는 외국인 관광객 5명과 관광가이드, 승무원 등 11명이 타고 있었습니다.

소방구조대가 사고 발생 15분 만에 출동했고 11명 모두 구조됐습니다.

배에 탄 사람들은 다친 곳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방당국과 서울시는 유람선이 운항중 얼음과 부딪혀 물이 새 가라앉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유람선 운영사인 이랜드는 일부 충돌이 있었지만, 운항이 가능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크레인으로 배를 끌어 올린 뒤 서울 잠실 선착장으로 예인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이랜드 측이 안전 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살펴 볼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