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눈폭탄에 강추위, '남극'처럼 변한 한강…피해도 속출

입력 2016-01-24 20: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남부 서해안 지역과 울릉도에는 그야말로 눈폭탄이 떨어졌습니다. 전국 곳곳에 강추위와 큰 눈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한강은 망치로 내리쳐도 깨지지 않을 정도로 꽁꽁 얼어붙었습니다.

전기톱으로 잘라낸 두께는 15㎝에 달합니다.

유빙 조각들이 흘러내리는 한강 하류는 극지방과 비슷한 풍경입니다.

서울 최저기온이 2001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영하 18도까지 떨어지면서 나타난 모습입니다.

주말이지만 시내는 한산했습니다.

[김혜수/청담동 : 오늘은 밖에 돌아다니는데 아파요. 아플 정도로 추운 것 같아요.]

[오동혁/시청광장 스케이트장 직원 : 날씨가 많이 춥고 바람이 불어서 (스케이트 타는 사람이) 평소 주말보다 확연하게 줄었습니다.]

한파 사고도 잇달았습니다.

[박서영/홍대 카페 운영 : 오전부터 동파됐었고요. 수도가 얼어서 물이 안 나왔어요.]

지난 6일간 1m 넘는 눈폭탄이 쏟아진 울릉도에는 일주일째 여객선 운항이 중단되면서 과일이나 채소, 우유 등 신선식품이 바닥났습니다.

곳곳에서 도로가 통제되면서 고립 가구들도 늘고 있습니다.

경북 의성에선 치매를 앓던 70대 노인이 어제 집에서 1㎞ 떨어진 논에서 동사한 채 발견됐고, 강릉시에서는 건설 중이던 교각 가설물이 한파로 수축해 기울어졌습니다.

이런 강추위는 내일(25일)까지 이어지다 모레 낮부터 점차 누그러집니다.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14도까지 떨어지겠지만 낮 기온은 영하 4도로 오늘보다 높겠고 제주도와 서해안에 내리는 눈은 내일 낮에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모레 낮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