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끔찍 범행' 말없이 재연…아버지에 살인죄 적용 검토

입력 2016-01-21 21: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1일) 부천 초등학생 시신 훼손 사건의 현장 검증이 진행됐습니다. 2시간 넘게 아들을 때리고 유기한 부모는 별다른 말 없이 범행 장면을 재연했습니다. 경찰은 아버지 최씨에게 살인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박창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장검증을 위해 경찰서를 나서는 부모는 아무런 말이 없었습니다.

[아들 보고 싶지 않으세요?]

4년 전 아들을 때려 숨지게 했던 부천 자택에서 부부는 각각 분리돼 검증을 진행했습니다.

서로 대화를 해 상황을 맞추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부부는 당시 폭행과 시신 훼손 과정을 세세하게 재연했습니다.

7살 아이의 울음이 가득 찼을 공간에서도 부모는 눈물이나 반성하는 기색을 전혀 보이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 : 태연하게 덤덤하게 진행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켜보던 주민들은 분노했습니다.

[야, 이 나쁜 놈아.]
[얼굴을 공개하라.]

경찰은 최씨가 분노 충동을 조절하지 못하는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씨 아내는 사고 능력이 떨어지는 데다 남편에게 지나치게 의존해 시신 훼손을 도운 걸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최씨에 대해서는 살인 혐의를, 최씨 아내 한모 씨에겐 시신 훼손과 유기혐의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