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국 "대북 제재 참여" 원칙론만…핫라인 가동 거부

입력 2016-01-15 19: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이 정부의 요청에 응답을 하지 않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중국 국방부가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에는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제재 수위에 대한 언급은 없어서 원칙적인 얘기만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한중 국방장관의 핫라인 가동에 대해서도 중국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박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15일) 열린 한중 국방실무자회의.

윤순구 국방부 국제정책관과 관요페이 중국 국방부 외사판공실 주임이 굳은 표정을 좀체 풀지 못합니다.

[관요페이/중국 국방부 외사판공실 주임 : 이런 특별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중국이 한·중 교류를 중요시하는 것을 설명합니다.]

양국 간 국방 교류를 논의하는 연례회의였지만 오늘 회의는 북 핵실험에 대한 양국 대응 방안이 초점이었습니다.

관요페이 주임은 "북한 핵실험은 안보리 결의 및 9.19 공동성명에 위반되는 것인 만큼 중국이 안보리 결의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실험에 대해 중국이 유엔 안보리 제재에 참여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그러나 구체적인 제재 수위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사드 배치 문제에 관해선 공개하지 않기로 중국 측과 합의했다며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한중 간 국방장관 핫라인 가동에 대해서 중국은 외교 채널이 기능하고 있다며 통화는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