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건소 직원도 징계받는데 장관은…메르스 감사 논란

입력 2016-01-14 22:04 수정 2016-01-14 22: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런데 이 징계 결과를 두고 뒷말이 아주 무성합니다. 실무를 담당한 질병관리본부 소속이 대부분이고 복지부 고위공무원들은 모두 빠져 있기 때문입니다. 홍보전단을 배포하지 않았다고 보건소 직원도 징계 대상에 올랐는데 문형표 당시 장관은 아시는 것처럼 산하기관장으로 금의환향했죠.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감사로 중징계를 요구받은 9명 중 8명은 질병관리본부 소속입니다.

본부장부터 현장에 있던 일반 연구원까지 포함됐습니다.

특히 질병관리본부장에게 메르스 사태의 총괄 책임을 물어 해임을 요구했는데, 최종 결정과 지시를 내린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혀 책임을 묻지 않았습니다.

감사원은 장관이 보고를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지만 당시 방역에 참여했던 전문가들의 이야기는 다릅니다.

[메르스 방역 참여 의사 : 5분 10분이 바빠 죽겠는데 자기(문 전 장관)가 상황을 파악 못 한다고 질병관리본부장, 직원 데리고 2, 3시간씩 회의하고 그랬거든요.]

사직한 공무원도 비위 정도가 심하면 인사혁신처에 통보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런 조치도 없어 문 전 장관은 지난해 연말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감사를 마치고도 2달 반 동안 발표를 미뤘는데 논란 차단을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