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조기 선대위 카드 꺼냈지만…당내 긴장 고조

입력 2015-12-24 08:21 수정 2015-12-24 08: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대표는 선거대책위원회 조기 출범 카드를 들고 나왔습니다. 분당 사태로 이어질 수 있는 김한길, 박지원 두 의원의 탈당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데, 공동 선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는 제안을 하지만 두 의원은 사실상 거부했고, 문 대표는 더이상 양보는 없다고 하고 있어서 팽팽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양원보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표가 '총선 지도부' 역할을 할 선거대책위원회를 조기에 출범시키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지도부는 일상적인 당 업무만 맡고 공천 등 선거와 관련된 당무는 선대위에 넘길 수도 있음을 밝힌 겁니다.

[문재인 대표/새정치연합 : 통합만 이뤄진다면 저는 뭐든지 내려놓을 것입니다. (조기 선대위) 제안에 공감합니다. 당내 공론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문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김한길, 박지원 두 의원의 탈당을 막기 위한 카드로 풀이됩니다.

어떻게든 분당 사태로의 확산은 막아야 한다고 본 겁니다.

이를 위해 문 대표 측이 이들 비주류 중진에게 공동 선대위원장직을 맡아달라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당 관계자들이 전했습니다.

하지만 김한길, 박지원 의원 측은 문 대표 사퇴 외엔 대안이 없다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문 대표 측도 이들 의원이 당 잔류를 약속하지 않는 한, 더 이상의 양보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당내 긴장감은 더욱 고조되는 모습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