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네소타 사장 "박병호는 니시오카와 달라…성공 확신"

입력 2015-12-14 1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미네소타 사장 "박병호는 니시오카와 달라…성공 확신"


내년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뛰게 될 박병호(29)가 소속팀 미네소타 트윈스 사장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매체 파이어니어 프레스는 13일(한국시간) "미네소타 사장 세인트 피터가 박병호와의 계약은 니시오카와 다른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일본 프로야구 출신 니시오카 츠요시는 지난 2011년 포스팅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 2012년까지 미네소타에서 선수 생활을 했으나 이렇다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일본으로 돌아갔다.

당시 미네소타는 니시오카 영입을 위해 포스팅 비용 532만9000 달러와 함께 3년간 925만 달러에 계약했다.

내야수인 니시오카는 호타준족으로 평가받았으나 2011∼2012년 2년간 71경기에서 타율 0.215 20타점으로 부진한 성적으로 계약을 채우지 못했다.

니시오카의 실패 사례로 동양인 선수에 대한 포스팅에 주저할 법도 했지만 미네소타는 박병호를 영입하기 위해 포스팅 비용으로 니시오카의 두 배가 넘는 1285만달러를 투자하며 단독 교섭권을 확보했다.

자연스럽게 박병호는 니시오카와 비교되며 그의 성공여부에 대한 우려의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세인트 피터 사장은 "두 선수에 대한 평가 과정이 달랐다. 우리는 10년 넘게 박병호를 지켜봐왔다. 니시오카는 그렇지 않았다"고 밝혔다.

실제로 미네소타는 박병호를 고교 시절부터 지켜보며 10년 넘게 공을 들였다. KBO리그에서의 활약 등을 꾸준히 분석한 만큼 성공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세인트 피터 사장은 "우리는 당시 니시오카에 대해 아주 깊은 확신이 없었다. 하지만 박병호는 훌륭한 계약이 될 것으로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파이어니어 프레스에 따르면 박병호는 다음달 30일부터 2월1일까지 타겟필드에서 열리는 구단 팬 페스티벌에 참가할 예정이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