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화 찬성 의견' 4만장 조작 의혹…야당 수사 촉구

입력 2015-11-19 20:5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 기간 제출된 찬성 의견 중 상당수가 서울의 한 인쇄소에서 대량 인쇄돼 한꺼번에 옮겨졌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야당은 명의도용이 의심된다며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이상화 기자입니다.

[기자]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예고 기간 교육부에 반대의견을 제출한 사람은 32만 명으로 찬성의 두 배가 넘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명이 한 의견서에 서명한 경우 1건으로 처리해 건수로는 찬성이 더 많았다고 교육부는 밝혔습니다.

그런데 찬성 의견지 중 상당수는 의견 수렴 마지막 날인 2일 여의도 국회 주변의 한 인쇄소에서 대량 인쇄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윤관석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이틀 전에 인쇄업체에 국정화 찬성 서류가 대거 인쇄 주문이 들어왔고 세종시까지 원스톱으로 배달됐습니다.]

비슷한 내용의 4~10매짜리 의견서 4만 장가량이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달리한 채 출력됐고, 트럭으로 정부 세종청사로 오후 11시경 옮겨졌다는 겁니다.

당시 교육부에는 찬성 의견 20만 부가 올 테니 대기하라는 동원령이 내려졌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출력과 배달을 주문한 주체는 '올바른 역사교과서 국민운동본부'라는 단체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인쇄소 측은 그런 주문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이에 대해 야당 측은 교육부 현장 열람 과정에서 의심가는 의견서들을 목격했다며, 명의도용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