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규정 위반은 인정했지만…"문제 없었다" 강경한 경찰

입력 2015-11-16 20:28 수정 2015-12-02 00:21

물대포는 시위대의 차벽 훼손을 막기 위한 조치
"시위대가 해산경고 무시해 차벽 설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물대포는 시위대의 차벽 훼손을 막기 위한 조치
"시위대가 해산경고 무시해 차벽 설치"

[앵커]

이처럼 규정 위반을 인정하면서도 경찰은 정당한 방어활동이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발 더 나가 경찰청에 불법폭력시위 TF를 설치하고 전담 수사본부를 설치하겠다면서 강경한 입장을 내놨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은 문제의 물대포와 캡사이신 사용 등 살수차 운용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구은수 서울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차벽을 부수려는 폭력시위 현장에서 물대포를 사용하는 것은 최후의 보루"라고 말했습니다.

시위대와 경찰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차벽을 계속 써야 하는데, 일부 참가자들이 차벽을 훼손하는 것을 막고 차벽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는 겁니다.

특히 구 청장은 "현장 안전 조치가 일부 미흡했다"고 인정하면서도 불법 폭력집회가 계속되는 한 물대포 사용을 하지 않을 순 없다고 못박았습니다.

논란이 된 차벽 설치에 대해서도 시위대가 경찰의 해산경고를 무시했고, 일반 시민을 위한 통행로는 확보해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본 집회가 시작되기 전 이미 차벽 설치가 시작됐고, 일부 보행로도 차벽에 막혀 있었습니다.

한편 강신명 경찰청장은 오늘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불법폭력 시위 대응 TF를 설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전국 16개 지방경찰청에 수사본부를 설치해, 불법폭력 시위자에 대해서는 형사 처벌하고 손해배상 청구도 병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