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물대포 맞은 보성 농민 의식불명… "경찰 폭력진압 규탄"

입력 2015-11-16 16: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광화문 사거리 일대에서 민주노총 등 노동·농민·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개최한 정부 규탄 '민중총궐기 투쟁대회'에서 전남 보성농민회 소속 백모(69)씨가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광주와 전남지역 농민, 시민사회단체가 경찰과 정부의 과잉진압을 규탄했다.

민주주의광주행동은 16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살인적인 폭력으로 평화적인 집회를 진압한 박근혜 정권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지난 14일 10만명이 넘는 인원이 모여 '노동개악 중단' '밥쌀 수입 철회'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를 외쳤다"며 "그러나 정부와 경찰은 민중총궐기 대회를 불법·폭력 집단행동으로 규정하고 국민을 상대로 위헌적이고 반인권적인 폭력진압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보성군에 사는 60대 농민이 물대포에 맞아 현재 사경을 헤매고 있으며 수십 명의 집회 참가자들이 부상을 당하는 비극이 발생했다"며 "경찰은 '가슴 아래를 겨냥해 사용한다'는 관련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사람의 머리를 향해 물대포를 조준 발사했다. 경찰의 반인권적 폭력진압이 농민을 사경으로 내몬 주범"이라고 강조했다.

단체는 또 "헌법은 모든 국민에게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으며 헌법재판소는 경찰 차벽이 위헌임을 판결한 바 있다"며 "그런데도 경찰은 헌법과 헌법재판소의 위헌 판결을 정면으로 부정하며 마치 광화문 일대에 성벽을 쌓듯 차벽을 쳐 놓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집회와 평화행진을 원천 봉쇄하고 참가자들에게 살인적 진압을 가한 정부와 경찰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민의 목소리를 들으려 하지 않는 '불통'도 모자라 국민을 적으로 간주하고 살인진압을 강행한 것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고 강신명 경찰청장을 즉각 파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오후 전남지역 시민사회단체와 농민단체로 구성된 민중총궐기 전남투쟁본부도 전남 무안군 전남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의 책임 있는 사과와 경찰의 폭력진압을 규탄했다.

한편 경찰의 물대포에 맞고 쓰러져 긴급 수술을 받은 백모(68)씨는 현재까지도 의식불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1989~1991년 가톨릭농민회 광주전남연합회 8대 회장, 1992년 가톨릭농민회 전국부회장, 우리밀살리기 전국회장, 보성군농민회 감사 등을 맡은 바 있다.

백씨는 전남 보성군 웅치면에서 출생했다. 1989~91년 가톨릭농민회 광주전남연합회장, 1992~93년 전국부회장을 지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