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신명 경찰청장 "불법폭력시위 대응 TF·수사본부 설치"

입력 2015-11-16 13:28

"뇌출혈 농민 유감…불법폭력시위 정당화될 순 없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뇌출혈 농민 유감…불법폭력시위 정당화될 순 없어"

강신명 경찰청장 "불법폭력시위 대응 TF·수사본부 설치"


강신명 경찰청장이 지난 14일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집회'와 관련해 "본청에 불법폭력시위 대응 TF를 설치하고 전 지방경찰청에 '불법폭력시위 수사본부'를 설치하겠다"는 입장을 16일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오전 전국 경찰지휘부가 참여하는 화상회의를 열고 "불법폭력시위는 어떠한 경우에도 용납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청장은 "경찰은 대규모 시위에서 시민의 불편을 감수하고 충분한 공간을 허용하는 등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면서도 "대규모 시위대가 청와대 진출을 목표로 다중의 위세를 과시하면서 복면을 착용하고 쇠파이프를 휘두르거나 방화, 투석 등 불법폭력시위를 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법시위 주도자와 폭력 행위자에 대해서는 채증자료를 바탕으로 끝까지 추적, 엄정하게 책임을 묻고 민사상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고 지속적인 대응을 하겠다"며 "개인에 대한 불법행위는 물론, 개인이 소속된 단체에 대해서도 엄정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집회 당일 현장에서 물대포를 맞고 부상을 입은 농민 백모(69)씨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도 "사실과 법률관계는 명확하게 규명돼야겠지만 그것이 불법폭력시위를 정당화하는 수단이 돼서는 안되고 적법하고 정당한 공권력 행사는 반드시 보호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강 청장은 지난 13일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를 언급하면서 테러 대비태세를 정비하고 예방활동에 철저히 나설 것과 각 경찰관서에 해당 지역의 치안 상태 점검 및 보완 등을 당부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