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표창원 출연 "살인범에 협박받은 적 있다"

입력 2015-11-02 09:51

방송 : 11월 2일(월) 밤 10시 5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 11월 2일(월) 밤 10시 50분

'비정상회담' 표창원 출연 "살인범에 협박받은 적 있다"


'비정상회담'에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출연해, 협박을 받았던 기억을 털어놓았다.

최근 진행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정상회담' 70회 녹화에서 '범죄 없는 세상'을 주제로 이야기 하던 중 대세 프로파일러 표창원이 출연해, "연쇄 살인범에게 협박 받아 가족들의 안전에 위협을 느낀 적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했다.

이어 표창원은 "실제로 당시 집에 혼자 있던 초등학교 2학년인 딸에게 수상한 남자들이 찾아왔다"고 말하며 과거 아찔했던 일화를 털어 놓았다.

한편 '흉악한 세상이라 딸 키우기 불안하다'는 청년의 안건에 대해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 바르사코풀로스는 "범죄에 대해 너무 민감하게 생각하면 좋은 대인관계를 만드는데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중국 대표 장위안은 "험난한 범죄 세상에서 자식을 걱정하는 것은 부모로서 당연하다"고 반박해 뜨거운 토론을 예고했다.

이밖에도 '범죄 없는 세상'에 대한 G12의 뜨거운 토론은 오는 11월 2일(월)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에서 공개된다.

(JTBC 방송뉴스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