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앵커브리핑] 오늘, 밥값 하셨습니까?

입력 2015-10-29 22: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브리핑을 시작합니다.

'오늘, 밥값 하셨습니까?'

물론 이 질문은 제가 불경스럽게도 시청자 여러분께 드리는 질문이 아닙니다. 이 질문을 받을 사람들은 따로 있습니다. 잠시 후에 공개해드리지요.

사실 '밥' 만큼 한국인의 정서를 잘 표현하는 단어도 없을 겁니다. 밥은 따스한 모든 것을 품고 있지요.

그러나 밥은… 때론 잔인함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특히 밥이 생계가 될 때가 그렇습니다.

"한 그릇의 더운밥을 먹기 위해… 나는 굽히고 싶지 않은 머리를 조아리고… 잡고 싶지 않은 손을 잡고…" - 장석주 '밥'

오늘(29일) 앵커브리핑은 그 밥에 관한 이야기, 그 밥을 먹을 자격에 대한 얘기입니다.

서울대 행정대학원이 흥미로운 자료를 내놨습니다. 우리나라 국회의원들이 받는 연봉이 1인당 국민소득의 다섯 배가 넘는다는 통계. 일본, 이탈리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그렇다면 높은 연봉이 아깝지 않도록 그들은 밥값을 제대로 하고 있는가…

연봉과 견줬을 때 얼마나 일을 잘하는가를 평가했더니. 우리 국회의원들의 등수는 조사대상 27개국 가운데 꼴찌를 겨우 면했습니다. 끝에서 두 번째죠. 짐작이야 하고 있었지만 선명한 숫자를 마주하니 좀 너무한 것 아니냐는 생각도 드는군요.

그리고 국민의 다섯 배가 넘는 연봉. 연봉대비 생산성 꼴찌 수준인 그들은 늘 본인들 밥그릇 싸움에선 물러서는 법이 없습니다.

인구수에 맞춰 선거구를 다시 획정해야 한다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있었지만 절절한 그들의 밥그릇 챙기기는 여야를 가리지 않았고, 아직 선거구 숫자도 정하지 못했습니다.

그나마도 요즘은 뒷전이고… 갑자기 불어닥친 역사교과서 태풍에 휩쓸려 있지요.

반면 아내에게 줄 생활비로, 아들 유학비로… 그들만의 특수목적으로 사용됐던 국회의원 특수활동비는 단 1원도 깎이지 않은 액수를 책정했다는 소식도 들려옵니다.

그리고 그들은 지금 또 한편으로는 다른 이들의 밥값을 논의중입니다.

이른바 노동개혁이라 불리는 노동시장 구조개편… 정부가 강조했던 논리는 한국이 '노동생산성이 떨어지기 때문'이었습니다.

저성과자를 해고하고 파견을 확대하는 등 이른바 '밥값 하는 노동자' '밥값 하는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주장입니다.

그런데 정작 노동생산성이 가장 떨어지는 사람들이 모여서 세금 꼬박꼬박 내고 열심히 일만 하는 사람들을 상대로 구조개편을 한다 하니… 그들이 오늘도 먹었을 호텔 식당의 밥값은 얼마인지가 더 궁금해지는 건 어쩔 수가 없습니다.

오늘의 앵커브리핑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