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정화 '비밀 TF' 정체…청와대 보고-여론관리 정황도

입력 2015-10-26 20: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야당이 주장하는 '비밀 TF'는 21명이 참여해 세분된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TF 운영계획안에는 청와대 일일 보고와 더불어 여론까지 관리한 정황이 담겼습니다.

신혜원 기자입니다.

[기자]

새정치연합이 입수한 'TF 구성 운영계획안' 문서입니다.

총괄단장을 맡은 충북대 오석환 사무국장을 포함해 총 21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역사교과서 개발 기본계획 수립 등을 책임진 기획팀과 언론 동향을 파악하고 쟁점을 발굴하는 상황 관리팀. 그리고 홍보팀으로 나누어 담당 업무를 상세히 규정했습니다.

상황관리팀의 김모 연구사는 'BH 일일점검 회의 지원' 업무를 맡았는데, 여기서 BH는 '블루 하우스', 즉 청와대를 뜻합니다.

청와대가 매일 국정화 관련 상황을 지휘하고 있다는 정황을 드러냅니다.

온라인 동향 파악과 패널 발굴관리, 기획기사 언론 섭외 등 여론 관리를 내포하고 있는 업무 설명도 있습니다.

[정진후 의원/정의당 : BH(청와대)에 매일 상황 보고를 했고, 상시 그리고 수시로 요구할 때마다 상황 보고를 해왔다고 (교육부 관계자가) 확인을 해줬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정화 TF의 운영 사실을 알고 있었다"면서 "교육문화수석 차원의 관리가 있지 않았을까 생각했다"며 청와대의 관여 정황을 에둘러 밝혔습니다.

앞서 이병기 비서실장이 국회 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개입은 없었다'고 말한 것과는 사뭇 다른 설명입니다.

청와대의 직접적인 관여 정황이 더해지면서 교육부의 국정화 관련 TF가 정국의 뇌관으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