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관순 열사' 정말 빠졌나…현행 교과서 확인해보니

입력 2015-10-21 20:24 수정 2015-10-21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와 여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가 필요한 이유로 자주 드는 사례가 유관순 열사입니다. 검·인정 교과서가 김일성 주체사상은 부각시키면서 유관순 열사는 가르치지 않는다는 건데요. 이번 정부의 홍보물에도 포함됐습니다.

정말 그런지 윤정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교육부가 만든 국정 역사교과서 관련 방송광고입니다.

유관순 열사 관련 내용이 현행 교과서에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겁니다.

[독립운동의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나는 당신을 모릅니다.]

학생들에게 물어봤습니다.

[김윤희/서울 상암동 : (유관순 열사 알아요?) 네. (어디서 배웠어요?) 초등학교 때도 배우고 중학교 때도 배우고 항상….]

실제 교과서를 살펴봤습니다.

국정인 초등학교 5학년 사회과탐구교과서엔 인물사진과 함께 박스 형태의 설명이 자세히 서술돼 있습니다.

9종의 중학교 교과서도 모두 독립운동과 유관순 열사를 기술하고 있고, 8종에 이르는 현행 고등학교 교과서에도 모두 언급됐습니다.

[조한경 회장/전국역사교사모임 : 유관순 열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광고를 내보내고 있습니다. 아무리 국정 교과서 홍보가 급해도 다른 곳도 아닌 교육부가 이러면 안 되죠.]

교육부는 작년에 보급된 교과서의 일부에 유관순 관련 내용이 누락된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들 교과서 역시 교육부 검정을 정상 통과한 것들이어서 자신들의 검정 체제가 허술했음을 인정한 것이라는 말도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