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력관리용 장관' 뒷말…"총선 친정체제 구축" 분석도

입력 2015-10-21 08: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제(19일) 발표된 부분 개각을 놓고 뒷말이 많습니다. 장관의 자리를 결국 정치인의 경력관리용으로 활용한 것 아니냐, 또 친정체제 구축을 위한 인사 아니냐 하는 등의 비판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런 인사가 총선때까지 줄줄이 예고돼 있습니다.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예산안 심사를 위해 소집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그런데 곧 물러날 장관과 새해 살림살이를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이미경 의원/새정치민주연합 : 물러나는 것이 확실한 장관을 상대로 예산 심사를 한다는 것이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하태경 의원/새누리당 : 신임 장관 발표가 나고 저는 좀 빠르다는 느낌을 받았는데 장관 소회 있으면 한마디 말씀해주세요.]

[유일호 장관/국토교통부 : 남은 기간이라도 열심히 일하겠다는 말씀으로 소회를 대신 하겠습니다.]

유일호 장관과 함께 물러날 해양수산부 유기준 장관, 모두 재임 기간이 7개월에 불과합니다.

이 때문에 결국 경력 관리용 인사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커지고 있습니다.

임명 당시부터 이런 우려가 여당 지도부 내부에서도 제기된 바 있습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지난 2월) : 장관이라는 자리는 한 정치인의 경력관리로 생각해선 절대 안 되겠습니다. 개혁 성공하지 못하면 돌아올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내년 총선을 겨냥해 친박계 중심의 친정 체제를 구축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 아니냐는 분석도 있습니다.

같은 친박계인 윤상현, 김재원 의원도 대통령 정무특보직을 사임했습니다.

최경환 경제부총리와 황우여 교육부총리,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 교체도 줄줄이 예고돼 있습니다.

국정과제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는 청와대의 설명은 여론의 비판적인 시각과는 거리가 멀어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