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희팔 조카 의문의 죽음…"조씨 생사 규명 핵심인물"

입력 2015-10-21 09: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의 조카가 어제(20일)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유 씨는 최근에 중국에서 검거된 강태용과 함께 조희팔 사기극의 핵심 인물로 거론돼 왔습니다. 현장에 수면제가 발견돼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는데, 타살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습니다.

JTBC 제휴사인 대구일보 박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시 효목동 한 주택가 사무실에서 조희팔의 조카 46살 유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이 사무실을 방문했던 지인은 책상 의자에 앉아 숨져있는 유 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조사결과 유 씨 몸에 특별한 외상은 없었고, 현장에서는 유 씨가 지난주 처방받은 수면제가 든 약봉지가 발견됐습니다.

[경찰 : 부검해서 약독물 검사를 따로 해봐야 일치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유 씨는 지난 2008년 12월 조희팔의 중국 밀항을 도왔고 2011년에는 조 씨 유골함을 들고 한국으로 돌아온 인물입니다.

하지만 최근 유 씨가 조 씨 생존을 암시하는 내용의 전화통화를 한 사실이 공개됐습니다.

이 때문에 곧 송환될 조희팔 최측근 강태용과 함께 조 씨 사망의 진실을 가려줄 핵심인물로 꼽혀왔습니다.

한편 조희팔 사기 피해자 모임은 검찰과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입었다며 국가를 상대로 1000억원대의 손해배상 소송을 내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