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울교육청, C중·고 급식감사…4억원 횡령의혹 확인

입력 2015-10-04 11: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C중·고등학교의 급식 감사 결과 4억여원의 횡령 의혹이 확인됐다.

서울시교육청은 C중·고등학교의 감사 결과 최소 4억1035만원의 횡령 의혹을 적발했다고 4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학교장과 행정실장, 용역업체 관계자 등 18명에 대해서는 파면요구 및 검찰에 고발조치하고 수사결과에 따라 횡령액 전액을 회수할 계획이다.

감사 결과 C중·고는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 급식을 옮기는 일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는 명목으로 용역근무일지를 조작했다. 실제로는 학교에서 채용한 조리종사원에게 급식 배송을 담당하게 했다. C중·고는 실제 근무하지 않은 인원에 대한 배송료와 용역직원들의 퇴직적립금 및 4내 보험료를 납부한 것처럼 속여 최소 2억5668만원 상당을 허위로 청구해 횡령했다.

납품 받은 식재료를 빼돌리고 종이컵, 수세미 등 소모품을 허위·과대 청구하는 방법으로 1억5367만원을 횡령했다.

또 C중·고는 식자재 납품 업체 직원을 학교급식 담당 직원으로 채용해 이들에게 식자재 구매와 관련해 불법 입찰 및 부당 수의계약을 체결하도록 했다.

이밖에도 C중·고는 교육지원청의 위생평가결과 해마다 연속 최하위에 머물고 있는데도 급식 만족도 조사 후에 개선계획을 세우지 않았다.

한편 C중·고를 운영하는 C학원은 2011년 특별감사에서도 공사비 횡령, 학교회계 부정 등 비리가 적발됐다. 시교육청이 검찰에 고발하고 시정명령을 내렸지만 이를 이행하지 않아 학급 수 감축, 특별교부금 중단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조만간 C중·고 운영 전반에 관한 특별감사를 실시하고 학교 운영이 정상화 될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