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힐링뉴스] 3×4cm에 담긴 염원…취준생 사진찍는 날

입력 2015-10-01 21: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취업이 힘들다는 얘기, 통계와 기사로는 접하지만 얼마나 치열한지 당사자가 아니면 피부에 와 닿지 않는 게 사실인데요. 이력서에 붙일 증명사진 한 장을 찍기 위해 열심히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면 단번에 와 닿으실 겁니다. 오늘(1일)의 힐링뉴스는 취업 준비생들의 첫 걸음을 바로 옆에서 담아봤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이력서 귀퉁이에 붙일 가로 3cm, 세로 4cm의 반명함판.

이 사진 한 장에 완벽한 모습을 담기 위해 취업 준비생들은 며칠 전부터 몸 관리까지 한 뒤 사진관을 찾습니다.

정장 대여, 메이크업 스타일링까지 해주는 서울 종로의 한 취준생 전문 사진관.

[거울 보면 눈꼬리가 많이 올라가 있어요. 눈꼬리를 낮출 거고요.]

취업 준비생들은 빌린 정장을 입고 나란히 앉아 전문가의 손에 몸을 맡깁니다.

메이크업까지 마치니 당장 출근해도 될 것처럼 어른스러운 모습입니다.

하지만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잘 찍어야 한단 압박감에 마음처럼 표정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도 한 사람의 인생이 달린 사진이기에 사진사는 수백번의 셔터를 누릅니다.

[입꼬리를 좀 더 올린다고 생각하시고. 더더더]

급기야 거울까지 가져와 표정을 가르칩니다.

[김주형 실장 : 인생의 새로운 출발이잖아요. 그 사람들의 좋은 인상. 첫 번째는 좋은 인상을 (담고 싶죠).]

사후 보정도 여느 사진보다 훨씬 꼼꼼해집니다.

좋은 인상을 줄 수 있을지, 어색한 부분은 없는지, 진지하게 모니터를 바라봅니다.

수십 단계의 수정을 거쳐 드디어 나온 작은 증명사진 한 장.

천편일률적인 웃는 모습 대신 지원자만의 똑부러지는 인상을 담아낸 것 같아 사진사는 뿌듯합니다.

[금혜지/대학교 4학년 : 선한 인상이 나온 것 같아요. 취업 준비도 시작이구나 그런 생각도 들고 또 그런 인상이라면 서류, 면접은 잘될 수 있지 않을까.]

이 사진이 붙은 이력서가 수십번 버려지진 않을까 막연히 걱정도 되지만 오늘만큼은 이 사진 한 장으로 모든 일이 잘 풀릴 것 같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