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스쿨넷' 헛돈 펑펑…정부 IT사업 부실 심각

입력 2015-10-01 08: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품질 좋고, 싼 인터넷을 공급하겠다는 정부의 스쿨넷 사업, 하지만 불필요한 장비를 들여오는 등 예산이 낭비되고 있다는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정부가 하는 IT사업은 왜 이렇게 부실한 경우가 많은 걸까요.

봉지욱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감사원은 지난달 스쿨넷 사업의 예산 낭비가 심각하다는 내용의 감사 보고서를 관련 부처에 통보했습니다.

당초 계획과 달리 불필요한 장비까지 도입했다는 건데, 시가로 최대 700~800억 원 정도입니다.

이 장비는 고차원 해킹을 막는 보안체계로 금융이나 정보기관에서 주로 사용합니다

통신 3사가 사업비의 30%인 840억 원을 재투자하기로 약속한 내용도 논란입니다.

정부는 재투자 여부를 확인도 안 하고, 사업을 5년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감사원은 지난 6월 1500억여 원이 투입된 지도정보 사업도 오류 투성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 IT사업에서 예산 낭비 지적이 잇따르는 겁니다.

[최원식 의원/국회 미방위 : IT가 붙으면 예산 따기도 쉽고 첨단 느낌이라 모든 부처가 달려듭니다. 감사원은 부실 관리의 전형인 스쿨넷 사태를 철저히 조사해야 합니다.]

구조 개혁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최성진 교수/서울과기대 매체공학과 : 민간 기업이 할 일과 정부가 이끌고 가야하는 중추적인 일을 구분해 시행해야 합니다. 그래야 예산 낭비를 막을 수 있습니다.]

정부 IT사업에 대한 전반적 점검이 필요하다는 데 전문가들의 의견이 일치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