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안드레아스, 그리스 명절? "폭죽으로 전쟁"

입력 2015-09-28 09: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 이미지


‘비정상회담’에 출연하고 있는 안드레아스가 이색 그리스 풍습을 소개했다.

28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비정상회담’ 추석특집에는 각국의 명절 풍습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이 담긴다.

‘돌아온 늦었슈’ 코너에서 그리스 대표 안드레아스는 “그리스에서는 매년 폭죽을 이용해 전쟁을 한다”고 말을 꺼냈다. 이어서 안드레아스는 “그리스의 카오스 섬에서는 매년 부활절만 되면 수많은 사람들이 서로 로켓을 발사하는 행사가 진행되는데 많은 사람들이 다치기도 한다” 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중국 대표 장위안은 “중국에서도 명절만 되면 수많은 폭죽을 터뜨려 많은 사건 사고가 생길뿐만 아니라 심지어 사망하는 사람도 있기 때문에 일부 지역에서는 폭죽을 제한하기도 한다”고 말해 출연진을 놀라게했다.

황미현 기자 hwang/mihyun@joins.com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