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럽도 전투기 핵심기술 이전 난색…사업 공중분해?

입력 2015-09-24 08:15 수정 2015-10-27 20: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형 전투기 사업을 위한 미국의 핵심기술을 이전받을 수 없게 됐다는 게 드러났고, 하지만 방위사업청은 "그래도 만들 수 있다" "유럽업체와 협력할 수도 있다" 했었습니다. 그런데 유럽업체들은 미국 전투기에 유럽 핵심장비를 탑재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하고 있습니다.

이주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형전투기 사업은 2025년까지 18조 원을 들여 미들급 전투기 120대를 우리 기술로 생산하는 국책사업입니다.

미국 정부가 핵심기술 이전 승인을 거부하면서 사업은 좌초 위기에 빠졌습니다.

방사청과 군 당국은 독자개발하거나 추가 비용이 들더라도 다른 나라에서 기술을 사들이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수십 년 이상 시간이 걸려도 독자개발에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다는 점입니다.

제휴가 유력한 유럽 업체들은 기술 제공에 난색을 표하고 있습니다.

유럽항공업체 관계자는 "미국 베이스 기체에 유럽제 핵심 장비를 탑재한 전투기는 세계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미국도 제3국의 기술 이전엔 민감해합니다.

여러 기술의 통합과정에서 기술 유출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우리가 미국을 대하는 방식에 대해 한번 점검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