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인터뷰] "브로커, 총으로 난민 위협"…영상 최초 공개

입력 2015-09-16 22:31

사진작가 전해리, 위험천만 '난민 탈출' 동행 취재
"탈북자로 위장…난민 신분으로 탈출 동행 취재"
"난민들, 검은 봉지에 구명조끼 들고 배로 이동"
"난민들, 이동 정보 공유 위해 스마트폰 이용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작가 전해리, 위험천만 '난민 탈출' 동행 취재
"탈북자로 위장…난민 신분으로 탈출 동행 취재"
"난민들, 검은 봉지에 구명조끼 들고 배로 이동"
"난민들, 이동 정보 공유 위해 스마트폰 이용

[앵커]

한쪽을 막으면 또 다른 길을 찾아 나서고 많은 유럽 국가들이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지만 목숨을 건 난민들의 행렬을 막긴 어려울 것 같습니다. 위험천만한 탈출 행렬에 함께한 한국인이 있습니다. 전해리 사진작가인데요, 최근 터키 이스탄불에서 그리스를 거쳐 독일까지, 난민들과 함께 이동하며 그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현재 네덜란드 헤이그에 머물고 있는 전해리 작가를 직접 전화로 연결하겠습니다.

전해리 씨, 나와 계시죠?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네, 그렇습니다.]

[앵커]

독일에 도착해서 노숙을 하다가 어제(15일) 2명의 난민들과 함께 네덜란드 집으로 이동했다고 들었습니다. 2명의 난민을 집으로 데리고 간 이유는 뭘까요?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아무래도 같이 여정을 2주 동안 쭉 하면서 많이 친해지게 되었었고 그다음에 이제 여기 유럽에 도착해서도 그 난민신청 절차가 굉장히 길고 지루한데 난민 신청 절차에 들어가기 저는 조금이라도 며칠이라도 쉬다 가라고 제가 제안을 하고 그렇게 해서 초대를 하게 됐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9월 1일에 터키 이스탄불을 출발해서 그리스 레스보스섬까지 간 뒤에 헝가리 또 오스트리아를 거쳐서 독일까지 이동을 하신 걸로 들었습니다. 어떻게 그 배에 타셨습니까? 그러니까 전해리 작가도 브로커를 통했습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브로커를 통하지 않고서는 사실 배를 탈 수 있는 방법이 없고요. 그래서 난민을 통해서 허가를 받고 동의를 받아야지만 브로커에게 접근이 가능한데 우연히 어떤 시리아 커플 2명을 만나게 되고 그 친구를 통해서. 그 친구들이 저를 위해서 기꺼이 위험부담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저를 동참을 시킨 거죠. 그래서 한마디로 브로커들에게는 그냥 아무래도 시리아인들 가운데 제가 한국 사람으로서 보이는 게 아무래도 의심이 될 테니까 그냥 얘기를 만들어낸 게 탈북자로서 어떻게 하다가 시리아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됐는데 그 부인을 만나기 위해서 시리아 그룹에 동참하게 된다는 식으로 저희가 거짓말을 했고요.]

[앵커]

직접 찍어오신 동영상을 잠시 후부터 보여드릴 텐데 물론 페이스북에 이미 올리신 화면도 있지만 오늘 처음 공개하는 화면도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잠시 후에 좀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바다를 건널 때 지난주에 저희가 그 분쟁지역 전문 PD인 김영미 프로듀서 말을 들어봤더니 제트보트하고 고무보트 가격 차이가 크다고 하는데 전해리 작가가 탄 거는 그러면 고무보트였습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고무보트였고 사실 그 제트보트를 타는 그런 경우는 굉장히 드문 케이스고요. 대부분은 고무보트를 타는데 그 가격은 1200불 정도로 측정이 돼 있습니다.]

[앵커]

우리 돈으로 하면 130, 140만원 정도의 굉장히 큰돈인데… 지금 동영상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전해리 작가가 찍은 난민들이 배를 타러 이동하는 모습을 지금 보여드리고 있습니다, 이 화면은. 그러니까 배를 타러 이동하는 것은 일단 육로로 하겠지만 검은 비닐봉지로 된 걸 다 들고 계신 것 같은데 그건 뭡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그건 구명조끼를 담고 있는 비닐봉지고요. 이스탄불에서 보통 사람들이, 난민들이 많이 몰려 있는 그런 공원이 있는데 그쪽에서 아무래도 대놓고 구명조끼를 가지고 다니면 이 사람들이 뭐를 하는지 너무나 확실해지기 때문에 사람들이 대부분은 검은 봉지에 이렇게 담아서 들고 다니게 됩니다.]

[앵커]

그러니까 저 구명조끼 같은 것도 값이 쌀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걸 다 구매해서 들고 배 타는 곳으로 이동하는 그런 장면을 방금 전해리 작가가 찍은 동영상으로 봤습니다. 난민들이 탈출 과정에서 스마트폰을 충전하는 일은 거의 집착수준으로 한다,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들었습니다.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맞습니다. 왜냐하면 아무래도 모든 가족이 이렇게 여행을 같이 다니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많아서 아무래도 그 시리아든 아니면 가족들과 연결할 수 있는 그런 유일한 전화 연결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요. 그보다도 이제 실질적으로 여행을 하는 데 있어서 사실 정보공유가 굉장히 중요하거든요. 그런데 아랍 사람들 아니면 시리아 사람들은 이미 앞서가고 있는 그룹들이 현지의 최근 업데이트된 그런 정보들을 소셜네트워크를 통해서 정보를 공유하고 그래서 그 사람들이 그거에 맞춰서 잽싸게 루트를 정하고 그러는 데 있어서 결정을 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전화기를 방전시키지 않고 살려두는 게 굉장히 중요한 일이죠.]

[앵커]

다시 찍은 동영상을 보여드릴 텐데 그리스로 가는 보트에 타기 직전 상황입니다, 지금 이 상황이. 잠깐 보겠습니다. 그러니까 보트를 이동시키고 타기 직전의 모습을 보고 계십니다. 고무보트가 나오고 있고요. 그런데 저 보트를 난민들이 직접 이렇게 이동을 시킵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그렇습니다. 저희 같은 경우에는 새벽 5시에 해안 근처에 도착을 했고요. 그다음에 근방에 있던 창고에서 채 조립이 되지 않은 상자 속에 들어 있던 보트를 장정들이 5km 정도 어두운 길을 따라서 이동을 했었고요. 그다음에 오전에 동이 트고 난 다음에 박스를 열어서 저희가 직접 이렇게 조립을 하는데 아무래도 어떻게 조립하는지 모르니까 아무래도 허술하게 지어진 그런 모습들도 있었고 사람들이 좀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도 있습니다.]

[앵커]

그리고 전해리 작가가 찍은 동영상 중에 아직 공개되지 않은 장면이 하나 있는데요. 그 장면을 지금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총을 겨누는 장면인데 이건 브로커들이 난민들 머리에 총을 겨누고 위협하는 그런 모습인가요? 저건 어떤 상황입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사람들이 일단 아무래도 긴장하고 그래서 이제 배를 타려고 우르르 몰려드는 상황이 있을 때마다 브로커들이 그런 걸 제재하기 위해서 위협을 하는 모습이고요. 사실은 그 총을 겨누고 총을 매번 쏠 때마다 사실은 전에 경찰들이 와서 이렇게 당연히 발각되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을 했었는데 나중에 얘기를 들어보니까 그 현지 경찰들도 어느 정도 뇌물을 가지고 매수가 됐기 때문에 그렇게 빨리빨리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그렇게 얘기를 들었습니다.]

[앵커]

그렇군요. 지금 이 장면은 배를 타기 위해서 보트로 접근하고 있는 난민들의 모습이고. 다시 모여 있는 그런 장면이 보여지고 있는데 바다 위에 있을 때가 가장 불안했을 것 같습니다. 실제로 많은 난민들이 숨지기도 하지 않습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기본적으로 일단 터키에서 건너가는 루트는 그래도 상대적으로 위험부담이 덜해서 실향민들이 오는데요. 그래도 아무래도 사고가 일어나기 쉽고 모든 사람들이 긴장한 채로 배를 타는 건 사실이고 그리고 또 어떤 사람들은 그냥 끊이지 않고 기도를 하는 사람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또 물이 계속해서 배에 차들어오기 때문에 그것 때문에 불안해서 컵이든 아니면 신발이든 이용해서 그런 걸로 물을 퍼내는 사람들도 굉장히 많고. 그리고 휘발유 냄새 때문에 아무래도 뱃멀미가 더 심해지는 경우도 있어가지고 굉장히 아수라장인 그런 어떤 광경이었습니다.]

[앵커]

이 장면도 전해리 작가가 찍은 바다 위의 모습입니다. 약간 좀 여유를 찾은 것 같은 그런 모습도 보입니다마는. 그런데 실제로 함께 출발했던 7대의 고무보트 가운데 목적지에 도착한 것은 전해리 작가가 탄 고무보트밖에 없었다면서요.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네, 그랬습니다. 저희가 두번째로 출발한 배였었는데 그 첫번째로 갔던 배는 중간에… 처음에 갑자기 사람들이 가방을 밖으로 던지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리고 곧이어서 엔진이 그냥 멈춰버리고 나중에 듣기로는 두 대는 출발하기도 전에 해안 쪽에서 경찰들에게 잡혀서 터키 쪽으로 다시 이송됐고 나머지 아프간 브로커를 통해서 왔던 아프간 난민들이 탔던 배 3대는 바다 위에서 터키 해안경비대에 잡혀서 이제 터키로 다시 돌아갔다고 합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조금 전에 보여드린 이 화면이 그러니까 그리스에 도착하는 그런 순간입니다. 오랜 항해 끝에 정말 어찌 보면 7대 중에 1대 운 좋게 도착한 그런 분들이나 마찬가지인데 도착 장면을 전해리 작가가 찍었습니다. 잠깐 좀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스탄불에서 독일까지 총 14일을 난민들하고 같이 가셨습니다. 또 가신다고 들었습니다. 또 가셔야 됩니까?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전 과정을 하려고 하는 건 아니고 아무래도 그룹이랑 같이 다니면서 그래도 조금 더 남아서 작업을 완성을 시키고 싶었던 그런 장소들이 몇 군데 있는데 아무래도 그룹이랑 스피드를 같이 맞추기 위해서 가다 보니까 빨리 이동을 해야 되는 경우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그런 부분을 좀 보완하기 위해서 돌아갈 계획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알겠습니다. 지금 네덜란드에 머물고 있는 전해리 작가와 함께 시리아 난민들의 탈출기 직접 동영상을 통해서 설명을 들으면서 봤습니다. 전해리 작가님, 고맙습니다.

[전해리 사진작가/네덜란드 헤이그 :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