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파트 전셋값 '78개월' 연속↑…지난해보다 1억원 올라

입력 2015-09-15 22:2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전세난,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죠.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78개월 연속 오르는 등 달갑잖은 기록이 쏟아집니다. 집 없는 서민의 설움은 이어지는데, 정부의 전 월세 대책은 영 약발이 먹히지 않습니다. 제대로 정책 방향을 잡고는 있는 걸까요.

송우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월세 매물만 많을 뿐, 전세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전용 면적 85 제곱미터 아파트의 전셋값이 지난해 이맘때보다 1억원 가까이 더 올랐습니다.

[김경태/서울 대흥동 : 전세 보증금이 2년 전에 비해 많이 올라서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좀 더 싼 동네로 평수로 줄여서 옮겼습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세 중간값이 3억 5천만원을 기록했습니다.

이 가격 밑으로 얻을 수 있는 전세가 전체의 절반도 안 된다는 겁니다.

아파트 전셋값은 2009년 3월부터 무려 78개월째 오르고 있습니다.

현 정부 들어 7번이나 전월세 대책이 나왔지만, 소용이 없는 겁니다.

[조명래 교수/단국대 도시지역계획학과 : (중요한 건) 전세 가격, 월세 가격에 대한 관리거든요. 시장의 수요는 이미 2008년부터 임대 수요로 바뀌었는데 끊임없이 매매 수요를 만들어내는 정책을 정부가 (하고 있어요.)]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난에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할 대책이 꼭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