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리아 인구 절반이 '난민'…거리로 내몰리는 아이들

입력 2015-09-08 09:11 수정 2015-09-08 23: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리아 내전의 가장 큰 피해자는 바로 아일란 쿠르디 같은 어린이들입니다. 국민의 절반이 난민으로 전락했는데 이 중 절반 가까이가 아동입니다.

제대로 먹지도 배우지도 못한 채 저임금 노동에 혹사당하는 그래서 '잃어버린 세대'라 불리는 시리아 아이들의 비극, 최규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내전 발발 이전 2300만 명에 달했던 시리아 인구 중 절반인 1100만여 명이 난민으로 전락했습니다.

이 중 절반 가까이가 아동으로 추산됩니다.

요르단 수도 암만의 난민 캠프엔 정든 고향을 떠나왔거나 아예 이 캠프에서 태어난 시리아 아이들이 바깥과 단절된 삶을 살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교육도 받지 못한 채 끼니 걱정을 하며 일자리를 찾아 거리로 나설 기회를 엿봅니다.

아이들이 구두닦이와 농사일 등에 온종일 매달려도 손에 쥐는 건 단돈 몇천원.

[아흐메드 가산/시리아 난민 어린이 : 만약 신이 돌보신다면 우리는 시리아로 돌아가 예전처럼 듣고 쓰는 수업을 받을 수 있을 거예요.]

시리아를 포함해 내전과 테러에 시달리는 중동과 북아프리카에선 전체의 40%에 달하는 어린이가 학교 밖으로 내몰린 상태입니다.

유년기와 소년기를 빼앗긴 이 아이들이 자칫 미래마저 잃어버린 세대가 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