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리특위 '심학봉 징계' 질질…이대로 흐지부지 되나

입력 2015-09-07 2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심학봉 의원에 대한 징계안 의결을 논의했지만, 역시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시간 끌기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유한울 기자입니다.

[기자]

심학봉 의원 징계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소위원회.

소명 기회를 더 줘야 한다는 여당과 당장 제명안을 의결해야 한다는 야당 주장이 맞섰습니다.

[홍일표 의원/새누리당·윤리특위 : 제명이라는 중대한 징계를 함에 있어서 본인 얘기 한 마디 들어보지 않고 어떻게 결정을 하겠는가…]

[은수미 의원/새정치연합·윤리특위 : 유일무이한 사례에 대해서 본인이 소명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줘야 할 이유가 어디 있어요.]

여야 간에 고성까지 오갔지만 끝내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국회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앞서 의원직 제명 의견을 만장일치로 윤리특위에 제시한 바 있습니다.

심 의원은 소위원회 한 번으로 제명을 결정하는 것은 가혹하다며 세 번째 소명서를 제출했습니다.

앞서 회의 불참 사실만 갖고 징계한다면 그동안 회의에 불출석한 모든 의원이 징계 대상이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습니다.

윤리특위는 다음 일정도 잡지 못했습니다.

사흘 뒤면 국정감사가 시작될 예정이어서 이대로 흐지부지되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