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독일, 난민 대처 위해 각 주 등에 총 60억 유로 추가 투입

입력 2015-09-07 16:17

신속한 망명 신청 위해 절차 간소화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속한 망명 신청 위해 절차 간소화도

독일, 난민 대처 위해 각 주 등에 총 60억 유로 추가 투입


독일 정부가 독일로 몰려드는 기록적 숫자의 난민들에 대처하는 것을 돕기 위해 수십억 유로를 각 주와 지방자치단체들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7일 보도했다.

독일 정부 내에서는 앙겔라 총리가 국경을 개방함으로써 위험한 선례를 남겼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오스트리아와 헝가리가 망명 규정을 완화하기로 합의한 이후 지난 주말 동안 약 1만8000명의 난민이 독일에 도착했다.

하지만 베르너 파이만 오스트리아 총리는 지금과 같은 긴급상황에서 이뤄진 난민 수용은 종식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파이만 총리는 6일 메르켈 독일 총리 및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 후 이제는 한걸음 한걸음씩 정상을 향해 나아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메르켈 총리는 집권 연정 내 협의를 거쳐 30억 유로(약 4조 229억 원)를 각 주 및 지방자치단체에 지원하는 것과 함께 망명 신청 절차를 간소화해 좀더 신속하게 망명 신청이 이뤄지도록 했다. 독일 정부는 이와 함께 새로 도착하는 난민들을 위한 숙박시설을 추가 제공하는 한편 새 난민들을 지원한 보조금 등을 배분하는 등에 연방 예산에서 30억 유로를 추가로 할당하기로 결정, 총 60억 유로를 난민 지원에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독일은 올해 80만 명의 난민들이 독일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다른 유럽 국가들도 난민들에 대해 더 많은 지원에 나설 것을 희망하고 있다.

하지만 메르켈 총리가 많은 난민들과 난민 지원 단체들로부터 영웅시되고 있는 것과 달리 독일 정치권 내에서는 그녀가 헝가리로부터 난민들을 받아들임으로써 "완전히 잘못된 신호"를 내보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독일 내무장관은 이번 조치가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을 피하기 위한 예외적인 것이었다고 말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