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0대 남성 집 앞에서 흉기 찔려 숨져…용의자는 이웃 주민

입력 2015-09-05 13: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4일) 저녁 40대 남성이 자신의 집 앞에서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경찰은 이웃 주민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화재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사건사고 소식,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양천구의 주택가.

어제 저녁 7시쯤 44살 임모 씨가 자신의 집 앞 골목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채 발견됐습니다.

흉기에 목 부위를 찔린 임 씨는 지나가는 행인에 의해 발견돼 급하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과다출혈로 숨졌습니다.

경찰은 CCTV를 분석해 이웃 주민 45살 김모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붙잡았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담배를 피우러 나온 임 씨가 자신을 노려 봤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평소 김 씨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했다는 주변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쓰레기 더미에 시뻘건 불이 붙었습니다.

어젯밤 11시쯤 경기도 수원의 폐기물 처리장에서 불이 났습니다.

폐비닐 파쇄기에서 시작된 불은 1억여 원의 재산피해를 내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4시간만에 꺼졌습니다.

+++

좁은 골목길이 연기로 가득합니다.

오늘 새벽 3시쯤 부산의 한 교회에서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교회 내부에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엇지만 내부 집기 등이 타 8백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