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상반기 찾아가지 않은 복권 당첨금 276억원"

입력 2015-09-01 11: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해 상반기 동안 찾아가지 않은 복권 당첨금이 276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지난해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 549억원은 소멸시효가 완성돼 복권기금에 귀속됐다.

1일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전남 장흥·영암·강진) 의원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6월 말까지 찾아가지 않은 복권 당첨금이 로또복권 232억2500만원, 연금복권 34억300만원, 즉석복권 9억7600만원, 전자복권 40만원 등 모두 276억440만원에 달했다.

당첨금은 로또 8055억4900만원, 연금복권 349억9900만원, 즉석복권 571억 8600만원으로, 이 가운데 2.9%, 9.7%, 1.7%에 해당하는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았다.

올해 상반기까지 찾아가지 않아 소멸시효(1년)가 완성된 당첨금은 로또 441억6500만원, 연금복권 57억2300만원, 즉석복권 50억5600만원으로 이미 복권기금에 귀속됐다.

올해 복권 판매액은 총 1조7700억원으로 집계됐다.

황주홍 의원은 "복권기금으로 귀속된 당첨금은 저소득층 등을 위해 사용하도록 돼있는 만큼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