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권 따라 입장 뒤바뀐 특활비…이중성 드러낸 여야

입력 2015-09-01 08: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특수활동비를 둘러싼 여야의 대립으로 8월 임시국회가 결국 빈손으로 막을 내렸고 오늘(1일)부터 시작되는 정기국회의 전망도 밝아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야가 뒤바뀐 10년 전에는 특수활동비를 놓고 서로 정반대의 주장을 했는데요, 이중성을 띈 정치권의 민낯이 드러났다는 지적입니다.

허진 기자입니다.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특수활동비 제도 개선을 요구하며 본회의 개최에 반대하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사사건건 정치적 쟁점을 핑계로 삼는다"고 일갈했습니다.

지난 5월 김 대표가 특수활동비에 대한 개혁 의지를 드러낼 때와는 딴판입니다.

[김무성 대표/새누리당 (5월 21일) : 특수활동비 문제는 그 사용을 전부 카드로 제한하면 다 해결됩니다.]

야당은 김 대표에게 공세의 시위를 당겼습니다.

[이종걸 원내대표/새정치연합 (오늘) : 김무성 대표는 (중략) 제도 개선 약속이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거짓말이었는지 해명해야 합니다.]

새누리당은 노무현 정부 때 여당이었던 현재 야당이 어땠는지를 들며 반박했습니다.

2005년 당시 여당인 열린우리당의 원내대표였던 새정치연합 정세균 의원은 "특수활동비 공개는 안 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당시 야당이던 한나라당 대표였던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에서 특수활동비 감시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개혁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이는 정치권.

특수활동비를 집권의 전리품으로 여기는 정치권의 이중성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