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서 없던 뺑소니 CCTV가 '추적자'…백여대 분석해 검거

입력 2015-08-30 20: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새벽 시간에 도로 위에 술에 취해 누워 있던 행인을 차로 치고 도망친 중국인 유학생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장에는 아무런 단서가 없었지만 경찰은 사건 현장 주변 CCTV 백여 대를 분석해 범인을 검거했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한 남성이 차에서 내리더니 앞바퀴를 살펴봅니다.

운전석에 올라타서는 무언가를 만집니다.

블랙박스에 찍힌 뺑소니 흔적을 지우는 겁니다.

중국인 유학생 이모 씨는 지난 22일 새벽 5시 반쯤 서울 내발산동 도로 위에 누워있던 30대 남성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종 경위/서울 강서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 (피해자가) 사고 전날 생일이라 동료들과 새벽까지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는데 술에 취해 그 장소에 넘어지지 않았나 (추정됩니다).]

사고 당시 비가 내렸고 현장을 비추는 CCTV가 없어 단서는 전혀 없었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주변 CCTV 백여대를 분석해 사고 시간대에 현장으로 향하는 차량 45대를 파악했습니다.

경찰은 이 중 은색 벤츠 차량이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회신을 받고 동선을 분석했습니다.

이후 이씨가 사고 현장 인근 아파트에서 한 여성을 내려주는 모습을 확인하고 사고 80시간 만에 이씨를 체포했습니다.

차량 밑부분에서 피해자의 혈흔도 확보됐습니다.

경찰은 이씨를 특가법상 도주차량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