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산을 사랑한 '바다 공주'…그녀를 위한 특별 추모식

입력 2015-08-28 10: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 달 전 계곡에 빠진 남성을 구하고 자신은 살아나오지 못한 50대 여성을 추모하는 행사가 어제(27일) 있었습니다. 일생이 봉사과 배려 자체였던 그 삶을 기리는 자리였습니다.

오늘의 힐링뉴스, 박현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젊은 시절 수영선수로 활약한 이혜경 씨.

'산을 사랑한 바다공주'로 불렸습니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보면 지나치는 법이 없었습니다.

[김덕배/고 이혜경씨 남편 : 아프고 힘든 사람, 구조할 사람, 물이 없으면 물 없는 사람에게 배려하고 나누고….]

지난달 산악회 회원들과 계곡으로 트레킹을 떠났다, 물에 빠진 남성을 발견했습니다.

이 씨는 망설임 없이 뛰어들어 남성을 구했습니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지키지 못했습니다.

[최모 씨/고 이혜경씨가 구조한 등산객 : 물속에서 그분 얼굴만 봤거든요. 교차되면서 저를 구하러 들어오시는 모습이셨어요. 잡아당기는 느낌을 받고 저는 물 밖으로 나왔는데….]

목숨을 건진 최 씨는 죄책감에 힘들어하면서도, 장례 내내 빈소를 지켰습니다.

가족들도 따뜻한 손길을 내밀었습니다.

[김덕배/고 이혜경씨 남편 : 집사람이 훌륭하게 살아온 사람이었기 때문에 그 몫까지 잘 살아주길 바란다고 말했죠.]

[고 이혜경씨 작은 딸 : 남을 구하고 돌아가셨다고 하니까 '당연히 엄마는 그랬겠구나' 싶어서 오히려 위안이 되는 것 같아요.]

봉사와 배려는 이 씨의 오랜 신념이었습니다.

물에 빠진 딸의 친구를 구하고 무더위 속 차 안에 갇힌 노인을 구하기도 했습니다.

자신의 재능도 아낌없이 나눴습니다.

[김유빈/고 이혜경씨 큰딸 : 어머니가 장애인 아동들 수영 지도를 2년 정도 하셨고, 집에서 얘기를 많이 해주셨어요. '오늘은 이런 일이 있었는데 걔는 이제 수영을 얼마만큼 해']

두 딸도 엄마를 빼닮았습니다.

큰 딸은 국제협력단에서 장기 해외 봉사를 하고 있고, 작은 딸은 사회복지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고인이 15년간 자원봉사했던 도서관에서 오늘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한켠에는 이 씨의 희생정신을 기리는 동판도 걸렸습니다.

바다공주는 하늘로 떠났지만, 그녀의 용기 있는 희생은 큰 울림으로 남아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