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치솟는 전월세값에 부부 30% '결혼 2년 후' 첫 출산

입력 2015-08-26 13:00

주거비 부담 높고, 부동산 상승 가파른 수도권의 경우 출산여성 평균연령 높고, 결혼후 아이갖는 기간 더 길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거비 부담 높고, 부동산 상승 가파른 수도권의 경우 출산여성 평균연령 높고, 결혼후 아이갖는 기간 더 길어

# 몇달 전 결혼해 전세를 살고 있는 L모(여·30)씨는 적어도 살림살이가 나아지기 전까지는 아이를 가질 생각이 없다. 오를 것이 뻔한 전셋값을 감안하면 아이가 없을 때 바짝 벌어야 한다는 판단이 섰기 때문이다. L씨는 가끔 아으로 5년 뒤인 '서른 다섯 전에 첫 아이 낳는 것이 목표'라는 자조적 농담을 한다.

경제적 부담으로 인한 만혼에 더해 결혼을 하고도 아기를 갖기를 미루는 젊은 부부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전월세값 상승으로 주거비가 많이 드는 서울·수도권에서 그 현상은 더욱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결혼생활 후 2년 이전에 첫째 아이를 낳는 비율은 71.0%로 지난해 72.1%보다 1.1%포인트 낮아졌다. 첫 아이를 출산할 때까지 결혼생활기간이 2년 미만인 경우의 모의 평균 연령도 30.34세로 전년보단 0.22세, 2004년에 비해선 2.09세 상승했다.

첫 아이 출산까지의 부모의 평균 결혼생활기간이 긴 시·도는 서울 1.98년, 경기 1.88년, 인천 1.80년 순으로 서울 및 수도권이 상위에 랭크됐다.

이 지역에서 2년 내에 아이를 출산하는 비율은 각각 65.9%, 68.3%, 70.1%로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제주(78.1%), 전남(78.1%), 전북(77.6%), 광주(76.8%) 등에 비해 크게 낮은 수치다.

여성의 평균 출산연령 역시 서울(32.69세), 부산(32.25세), 대구(32,20세), 경기(32.15세) 등 대도시에서 전국 평균(32.04세)보다 높게 나타났다. 충남(31.27세), 전남(31.25세)은 상대적으로 평균 출산연령이 낮았다.

거주 비용이 많이 들고 부동산 시장 상승세가 가파른 지역일수록 출산을 하는 여성의 평균 연령이 높고 결혼 후 아이를 갖기까지의 기간이 길어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난해 현대경제연구원의 조사를 봐도 출산을 미루거나 하지 않는 이유로 출산 및 육아비 부담(44.3%)과 전반적인 경제 및 고용상황 불안(30.4%) 등 경제적 측면이 75% 가량 지목됐다.

고승연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희망 자녀수와 실제 출산율 간 큰 차이를 보이는 이유는 경제·고용상황 불안, 관련 비용 상승 등 출산을 방해하는 구조적, 비자발적 제약이 커졌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맞춤식 저출산 정책 설계와 고령출산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뉴시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