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눈과 코에 땀이…" 더위와 사투, 청춘들의 극한알바

입력 2015-08-20 09: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밀착카메라는 여름, 이 무더위가 그야말로 힘겨운 분들입니다. 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죠. 인형 탈을 쓰고, 전통 의상을 입고… 아르바이트생들인데요. 이들 가운데 취업준비생들이 많다는 게 또 짠합니다.

안지현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찌는 듯한 더위.

인형 탈을 쓴 채 전단을 건네지만 그냥 지나치는 사람이 더 많습니다.

더위에 연신 부채질을 합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사용하는 인형 탈입니다.

원래는 이 인형 탈과 함께 장갑과 옷까지 입어야 하는데요.

무더운 여름에는 불가피하게 인형 탈만 착용한다고 합니다.

제가 특수 카메라를 착용한 채로 직접 거리로 나가보도록 하겠습니다.

주변이 잘 보이지 않아 부딪히기도 쉽습니다.

인형 탈에 있는 눈 부분을 통해 앞만 겨우 보일 정도입니다.

시간이 흐르면서 더위는 위세를 더합니다.

제가 인형 탈을 쓴 지 이제 30분이 조금 지났는데요.

탈 안의 온도를 재보니까 35도를 넘었습니다.

[인형탈 아르바이트생/대학생 : (땀이) 눈에서 막 흐르고 코에서도 흐르고 지금 죽을 것 같아요.]

[인형탈 아르바이트생/취업준비생 : 많이 운동한 다음에 신발을 벗잖아요. 그것을 머리에 쓴 것 같은 냄새예요.]

제가 인형 탈을 쓴 지는 이제 한 시간도 채 되지 않았습니다.

땀에 흠뻑 젖었습니다. 무엇보다 안에서 심한 악취가 풍기는데 환기가 전혀 안 돼서 참기 어려운 구조입니다.

전통 의상을 입고 더위와 싸우는 이들도 있습니다.

수문장 교대식은 하루에 세 차례지만, 36도 넘는 땡볕을 참기는 쉽지 않습니다.

[박성우/수문장 아르바이트생 (취업준비생) : 여름에는 땀 범벅이 되고 겨울에는 얼린 동태처럼 된다 할까요.]

갖춰야 할 복장도 많습니다.

[신주영/수문장 아르바이트생 (취업준비생) : 복장이 모자, 망하고 망건하고 기본 한복하고요. 총 7~8가지요.]

수문장 교대식 출연진들은 역할에 따라서 손에 드는 기물도 바뀝니다.

이것은 월도라고 불리는데요.

가볍지는 않지만 한손으로 들 수 있을 정도의 무게입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가장 피하는 건 바로 이 수장기입니다.

가장 무거운 물건인데요.

한 손으로는 들기 어렵고, 두 손으로도 중심을 잡기 어려울 정도의 무게입니다.

더위뿐 아니라 먼지와 싸워야 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주차장 아르바이트생 : 공기가 안 좋잖아요. 차가 돌아다니니깐. 공기는 말할 것도 없고요.]

지하주차장에 있는 에어컨 실외기에선 시커먼 먼지가 묻어납니다.

이른바 진상 손님도 참아내야 합니다.

[주차장 아르바이트생 : (차에서) 내리셔서 담배 피운 다음에 욕하시는 거죠. XX. (주차하는데) 이렇게 오래 걸리느냐고요.]

더위와 싸우는 이들 대부분은 취업 준비생입니다.

[신주영/ 취업준비생 : 취직 준비하면서 집에서 놀 순 없으니까요.]

[인형탈 아르바이트생 : 지금 공무원 학원 준비하고 있는데, 학원비가 비싸서요. 또 (시험에서) 떨어지면 다시 아르바이트해요.]

시급은 6000~7000원 수준이었습니다.

[구교현/알바노조 위원장 : OECD 나라들의 평균보다 한국이 평균의 절반 수준으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고요.]

하지만 올해 최저임금인 5580원보다는 높아 인기가 좋은 편입니다.

[인형탈 아르바이트생 고용주 : 보통 (아르바이트 구인 글을) 한 번 올리면 50명 정도 연락이 오는데요. 학생들은 그 몇백 원 차이에 많이 움직이는 것 같아요.]

취업이 힘들어지는 만큼 아르바이트 시기도 길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구교현/알바노조 위원장 : 그만두고 싶을 때 그만둘 수 있는 사람들한테는 추억이 될 수 있겠죠. 그런데 우리 사회 청년들은 그 일을 해야 하는 상황에 내몰려 있는 거죠.]

지난달 청년실업률은 9.4%로, 7월 기준 16년 만에 최악의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청년들은 최저임금을 겨우 넘는 시급을 받고 오늘도 취업 뿐만 아니라 더위와 싸우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