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날개 꺾인 한화, 올 시즌 최다 6연패…8월 성적 최악

입력 2015-08-20 09: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올시즌 한화 야구는 질 때나, 이길 때나 항상 아슬아슬하고 짜릿해 이야기가 됐습니다. 그런데 요즘 한화 독수리는 날개가 꺾였습니다. 올시즌 최다인 6연패에 빠졌습니다.

오광춘 기자입니다.

[기자]

한화 선발 송은범에게 NC의 타선은 버겁기만 했습니다.

들쭉날쭉한 제구, NC는 송은범의 그 불안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3회 나성범의 선취 적시타, 5회엔 이종욱의 안타와 다시 나성범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더 달아났습니다.

연패속에 무뎌진 한화의 방망이는 NC 선발 스튜어트에게 철저히 막혔습니다.

NC의 6대 0 승리, 한화는 8월 성적만 놓고 보면 5승11패로 10개 구단중 최하위입니다.

+++

6위 한화가 울던 날, 5위 KIA의 승리는 더 값졌습니다.

KIA는 1회 신종길, 김민우, 필의 연속 안타로 두 점을 뽑아냈는데 이게 결국 승부처가 됐습니다.

선발 임준혁의 호투까지 더해지며 KIA는 SK를 2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갈 길 바쁜 7위 SK는 4연패로 주저앉았습니다.

+++

'야구는 9회부터' 이 말이 현실이 됐습니다.

넥센에 4대9로 뒤진 채 마지막 9회 공격에 나선 kt.

김상현의 석점 홈런을 앞세워 추격전을 펼쳤는데, 결국 기적을 만들어냈습니다.

kt는 9회에만 6점을 뽑으며 10대9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

0대 4로 패색이 짙던 삼성의 7회 만루 찬스, 채태인과 김상수의 적시타로 석점을 따라붙습니다.

8회 다시 만루 찬스에서 이번엔 이지영의 역전타가 터집니다.

삼성은 두산을 6대 4로 따돌리며 선두자리를 굳건히 지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