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8회말 터진 황재균의 짜릿한 만루홈런…롯데 역전승

입력 2015-08-19 09: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LG와 롯데의 프로야구 경기에선 양팀이 대결이라도 하듯 실책을 쏟아냈는데요, 결국 만루홈런 한 방이 승부를 갈랐습니다.

프로야구 소식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먼저 무너진 건 롯데였습니다.

선발 레일리가 폭투를 연발해 점수를 내줍니다.

이어 3루수 황재균의 실책까지 나와 추가 실점.

0;4로 뒤진 채 8회를 맞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LG 유격수 오지환이 홀린 듯 실책을 거듭합니다.

평범한 내야 땅볼을 흘려 한 점을 내주더니, 유격수쪽 땅볼도 못 잡고 한 바퀴 구르기만 하며 또 실점.

연이은 실책에 흔들린 소사는 다음 타자 황재균에게 역전 만루홈런을 맞고 무너졌습니다.

아두치가 백투백홈런으로 쐐기를 박으며 롯데가 LG를 7:4로 이겼습니다.

[황재균/롯데 : (아두치와) 둘 다 같이 잘 쳐서 세리머니 맞추는 것도 할 수 있고 기분이 좋습니다.]

+++

생일에 1군 복귀전을 치른 이승엽은 공수 맹활약을 펼쳤습니다.

4회엔 안타, 6회엔 안타에 득점을 올렸고 7회엔 볼넷 뒤 내야안타, 9회엔 깔끔한 수비까지.

이승엽이 맹활약한 삼성이 두산을 12:2로 이겼습니다.

삼성 선발 클로이드는 시즌 10승을 달성했습니다.

+++

kt는 모처럼 신바람을 냈습니다.

1회에만 무려 9점을 낸 kt, 2회엔 장성호의 솔로 홈런이 터졌고, 3회엔 추가 5득점, 마운드에선 신인 정성곤이 호투한 kt가 넥센을 15:5로 이겼습니다.

KIA는 SK를 4:2로 이겨 승률 5할에 복귀했고, NC는 한화를 2:1로 꺾고 2위를 지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