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발암물질 '수도꼭지' 유통…버젓이 매장서 판매

입력 2015-08-18 21: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시중에 유통 중인 수도꼭지 일부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발암물질 등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수도꼭지를 통과한 물에 암을 유발할 수 있는 포름알데히드와 중금속인 납과 같은 것들이 섞여 있을 수 있다는 것인데요. 문제는 이런 수도꼭지가 여전히 팔리고 있다는 겁니다.

윤영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수도 관련 제품 1600여 개 중 각 제조 업체별로 한 개씩 총 38종을 수거해 조사했습니다.

그 결과 5개 제품에서 암 유발 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디클로로메탄, 중금속인 납 등이 기준치를 최고 4배 이상 초과했습니다.

수도밸브 1개는 기준치를 넘는 납이 나왔습니다.

이들 제품은 지난 4월말 모두 인증이 취소돼 재인증을 받지 않으면 시중에 판매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적발된 제품과 같은 수도꼭지가 이렇게 버젓이 매장에 진열돼 판매되고 있습니다.

[수도꼭지 제조업체 대리점 관계자 : 우리한테는 특별히 (지시가) 온 것은 없는데.]

현행법상 수도 관련 제품에 대한 유해물질 허용 기준치를 어겨 인증이 취소되더라도 한 달만 지나면 재인증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수거명령을 내릴 근거도 없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선 모르고 살 수밖에 없는 겁니다.

[주영순 의원/새누리당 : 제품을 만든 회사와 인증기준을 정한 환경부 모두 방관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인증취소 기간을 늘리고 문제가 있는 제품에 대한 수거명령을 내릴 수 있도록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